codestates 1주차, 2주차 회고록

choijw1116·2020년 9월 20일
1

Codestates

목록 보기
1/4

벌써 2주가 지났다.

생각지도 못하게 벌써 2주가 지났고, 3주차가 시작되려한다.
사실 그동안 TIL도 제대로 지키지 못했고,
그나마 일기 쓰는것도 지키지 못했다.

Javascript의 기본개념부터 정리해서 블로깅하겠다는 마음이 커서, 정리가 다 되지 않으면, 블로그에 글을 올리지 않아서 더 밀린것같기도하다.

1주차에는 코플릿,, 애증의 코플릿이 전부였다. 변수,조건문,문자열,반복문,배열,객체,알고리즘까지 정말 시간순삭이라는 단어는 누가 만들었는지,,, 1주차에 완전하게 적합한 단어였다. 시간순삭. 아침에 앉자마자 점심시간이 다가오고, 점심시간 후에 앉으니, 7시가 훌쩍넘어가있는 마법같은 순간을 경험했다. ~~여기서 더 놀라운 사실은, 한문제를 가지고 2시간이 지나있는 순간이 몹시 많다는 것.~~
그래서 다른 사람이 '저는 다 풀었어요' 라고 하면, 마음도 조급해지고, 나는 수도코드를 왜이리 못하지, 왜 머리에 안들어오지 라는 온갖생각과 동시에 피곤하다 그냥 너무너무 자고싶다는 생각도 드는 1주차였다.

**2주차에는 **Koans, testbuilder, command line, git 등 다양하고, 새로운 것들을 접하게 되었다. 아직 command line처럼 완벽하게 머리에 자리잡히지 않아서 연습이 필요한 부분도 있고, Koans처럼 주석에 써져있는 개념들을 다시 찬찬히 보면서 머리에 입력시켜야하는 부분도 많이 남아있다.

1주차와 2주차를 돌아보고 한 단어로 정의하자면, ~~복습투성이~~ 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로마의 철학자 세네카가 한 말이있다. '사람들은 재산을 검소하게 지키면서도 마땅히 인색해야할 시간에 대해서는 극심한 낭비벽을 보인다' 고 말이다.
이 하나의 문장은 내 양심을 아주 정확하게 관통한 문장이다. 나는 시간에 대해서 깐깐하지 못했고, 인색하지 못했다. 너무 너그러운 나머지, 최악의 낭비벽을 보이고 있었기 때문이다. 사람에게 주어진 시간은 똑같다. 24시간. 이 매초, 매분, 매시간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서 미래의 1년, 5년이 바뀔 것이라는 것을 잘 알면서도, 시간관리에 대해 발전이 없었다는 사실을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는 요즘이다. 시간이 부족하지만, 그 시간을 어떻게 하면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지, 계획이 필요한 것 같다.

내일부터 3주차가 시작된다. 내가 해야할목표, 그 목표 중에서 가장 중요한 목표를 생각하고, 그 목표를 먼저 해결하는 것을 원칙으로 해야겠다. 언제나 그랬듯이, 할 수 있다. 화이팅.

profile
와니완의 월드와이드와니웹🐥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