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 저것 다 하는 곳에 다니고 잇따
정확히 하면 내가 스타트 업을 운영하는데
정말 좋은 스폰서가 있는 상황이다.

개발이 하고 싶지만 사람도 찾아야 하기에
정치와 인간관계 인력찾기를 병행다보니
꽤 멀어졌었다.

오랜만에 옛 코드들을 유지보수 하러 들어와서
API 손을 보기시작하는데

내가 해둔것들이 GitHub만으론 기억이 나지 않았다.

Tistory에서 블로그에 글을 써둔게 도움이 될때가 많았는데, 마크다운을 알고 예쁘게 쓰여진 글을 보니 내 글이 보고 싶지 않아졌다. Tistory에도 마크다운이 된다 하였지만... 정말 예쁘지 않게 되었다.

그래서 찾다보니 알게된게 Velog
태그 사용겸 연습해보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