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비학원 교육으로 개발자가 된 사람들이 말하는 현실

dongyi·2021년 4월 9일
13

IT 취업

목록 보기
8/11
post-thumbnail

국비교육으로 개발자되기

최근 개발자가 되기 위해 도전하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다. 그리고 각자 개발자가 되기위해 공부를 해 나가는 방법이 다양하다. 그 중 가장 많은 분들이 고려하는 것 중 하나는 바로 국비지원 학원이다. 교육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는 점과 학원에서 배우고 싶다는 두 가지 니즈를 만족한 루트이기 때문이다.

다만 국비 보조라는 시스템과 기존의 컴퓨터 학원이라는 공간 아래에서 고착화된 몇 가지 상황들은 아쉬운점을 많이 남기는 교육 시스템을 낳았다.

  1. 처우가 높지않은 프리랜서 강사가 대부분인 수업
  2. 취업률을 높이기 위한 막무가내식 취업연계 시스템

실제 그 교육과정은 최근 연봉 높이기에 바쁜 인하우스개발 서비스기업 혹은 IT대기업들이 구직자에게 요구하는 방향과 정 반대로 흘러간다고 해도 될 정도다. 이와 함께 업계에 정보가 부족한 수강생들의 순진함이 합쳐져 시름시름 앓는 분들을 여럿 만났었다.

국비학원을 통해 커리어 전환을 한 후 개발자로 일하시는 두 분을 수소문해서 인터뷰를 진행했다.

1부 - 현실 인터뷰

학원만 다니면 좋은 곳 취직시켜주는 줄 알고 믿었거든요..

2부 - 취중진담

3부 - 탈출기

유튜브 채널

코딩몬스터 TV를 구독해주세요!

profile
개발자 구직과 성장에 대한 정보! 유튜브 [코딩몬스터TV] 채널을 구독해주세요

7개의 댓글

comment-user-thumbnail
2021년 4월 10일

왜 핵심은 말하지 않고 요리조리 빙빙 돌려서 말하는지 이해가 안간다. 학업의 개월 수 이런게 문제가 아니다. 가장 큰 문제는 개발자 강사의 Teaching Skill이 거의 대부분 형편이 없다는 것이 이 바닦의 문제다. 학생들이 아무리 부족해도, 가르치는 사람이 잘 가르치면 생각보다 더 많은 인재를 키울 수 있다. 개발 경험 좀 있다고 잘 가르치는게 아니다. 아는 지식들에 대한 스스로의 통찰이 있어야 한다. 그래야 잘 전달할 수 있다. 하지만 이 부분에서 강사들의 자질은 대부분 크게 미달이다. 국비교육 뿐만 아니라 학교에서도 마찬가지다.

답글 달기
comment-user-thumbnail
2021년 4월 11일

현재 저는 국비 수강생입니다. (R 분석)
현직에 오래 계셨고 외국 박사 출신에 대기업 현업도 하신분이라
모르는것 질문하면 눈높이 맞춰서 설명해 주시고 정말 막힘 없으시고
NCS 교재 진짜 완전 오래 됐고 구식이고 내용정말 욕나오게 부실한데 그걸 채우기 위해 국내 대학 교수님들이 공개 한 PPT 교육자료로 가르쳐 주시는데

현 유명 대학 교수님 PPT에 잘못된 설명 다 그자리에서 잘못된 내용인지 말씀해 주면서 이어서 설명하고 뭔가
강사님이 엄청난 전문가라는게 무척 매우 느껴짐

그래서 매우 만족하고 있고
(교육과정에 텍스트 마이닝 빈도분석, 연관분석만 나오는데 감정분석 로그오즈 분석 등.. 외적인 실무 기술도 알려주심)

국비를 하려면 어떤 강사인지 강사에 대한 정보를 알고 가야 하는것이 맞는 것 같습니다.

취업은 .. 음..
배우면서 느끼는데 6개월로 취업하고자 하는건 욕심이고 배우면 배울 수록 배울게 너무 많다는 걸 느껴서
국비 끝나면 방통대라도 다녀서 전공 공부 하고 대학원 갈 생각 입니다.

정말 단시간 이직한다는 것 자체가 욕심 이라 생각 합니다.

2개의 답글
comment-user-thumbnail
2021년 4월 24일

글 내용 너무나도 공감합니다 ㅠㅠ

답글 달기
comment-user-thumbnail
2021년 7월 15일

절대 국비학원 추천하지 않습니다.
국비학원 멋모르고 다니다 운영이나 평이 않좋아 도중에 중단하려고 하면
교육센터 팀장(?)이라는 사람이 많은 사람들이 취업을 했다라고 꼬시고
어떻게든 취업자 수 늘리기 위해 낮은 평판의 갑질 쩌는 좋소기업에도 욱여넣는 시스템이고
...
코딩은 직접 에러와 현상들을 느껴보면서 배워야 합니다.

답글 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