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트 - PART 1

epangelia·2020년 9월 17일
0

서양철학사

목록 보기
1/16

형이상학의 진정한 회복이 중요하다.
인식가능한 존재에 대해서만 철학하는 것이 가능하다
순수이성이란 경험에 의존하지 않는 이성이란 뜻이다.
그렇다면 이 순수 이성이 형이상학적 문제에 답할 수 있는지를 검토해야 한다.
이것을 가리켜 순수이성비판이라고 한것이다.

순수이성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면 그렇다는 것을 증명하기만 하면 된다.
그래야만 형이상학적 문제를 해결하려는 불필요한 노력을 안할것이기 때문이다.

즉 실존하는 존재에 대한 탐구에서
인간이 인식한 존재에 대한 탐구로 철학적 방법론이 전환되었다.

아 프리오리적인 판단이란?

아 프리오리적인 종합판단의 실제 예

  1. 수학
    7 + 5 = 12
    라는 예에서 +(플러스) 라는 의미는 직관을 포함한 수학적 원칙을 전제로 해서 이루어지는 것이다.

  2. 기하학
    직선은 두 점 간의 최단거리이다
    이 명제에서는 직선에 최단거리라는 양(量)의 의미를 부여했다.

  3. 자연과학(물리학)
    물체계의 모든 변화에 있어서 그 질량은 항상 불변한다
    운동의 모든 전달에 있어서 작용 반작용은 힘의 크기는 항상 같다

이런 것들은 경험을 통해서 얻은것이거나, 확률적 개연적 판단으로 얻은 것이 아니다...
실제로 필연적 관계를 나타내고 있기 때문이다.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