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초등학교 3학년 때 부모님을 졸라 컴퓨터학원에 다녔다.
컴퓨터학원 원장님은 그 당시 '초등학교 3학년이 컴퓨터를 배운다고?' 라는 표정과 함께
컴퓨터 배우기 힘들텐데 잘 할 수 있겠냐고 물었다.

그 당시 어찌나 컴퓨터가 배우고 싶던지, 방과 후 교실에서 조금 배운 윈도우 지식을 나열하면서 잘 할 수 있다고 원장님을 설득했다.
그랬던 내가 귀여워 보였는지, 아니면 정말 잘할 것이라고 생각하셨는지 그 이후로 컴퓨터학원에 다니게 되었다.

일주일 정도는 한컴타자연습만 했다.
지금 초등학생은 능수능란하게 타자를 칠 수 있지만, 그 때는 아니었나보다.
지금도 생각이 날정도로 지루한 일주일이었다.

그러고 난 후 뭘 처음에 배웠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드문드문 기억나는 것은 어떤 포토샵같은 2D 그래픽툴도 다뤘던 것 같고,
GW-BASIC라는 언어를 살짝 배운 것 같기도 하다.

확실한 건 지금과 마찬가지로 컴퓨터학원 한 켠에는 항상 게임하는 학생들이 존재했다.
그 때 유행하던 게임은 프린세스 메이커2, 시발원숭이의 모험 같은 게임이었다.

아! 맞다. 내가 최초로 만난 컴퓨터는 '486컴퓨터'였고, 최초의 게임은 '레이맨' 이었다.
동네 상가에서 레이맨 CD타이틀을 약 4만원 이상 정도 주고 샀고,
이걸 설치하지 못해서 원장님께 부탁한 기억이 난다. (지금 생각하면 next만 누르면 되는 것을...)

2

초등학교 5학년때가 되서는 그 때 유행하던 워드프로세서 자격증공부를 시작했다.
컴퓨터가 없는 일반 강의실에서 성인, 고등학교 누나들과 함께 공부를 했고 그 때 아직
초딩이었던 나를 모두 신기해했다.

그 당시에는 뭔가 이해력이 빨랐다고 해야되나? 재밌었다고 해야되나? 책을 보면 스펀지처럼 흡수되는 어떤 느낌이 있었던 것 같다.
그래서 원장님의 질문을 대답을 잘하곤 했었는데, 그 때 원장님이 한 말이 나에게 큰 칭찬이었고 지금까지 기억하고 있다.

"넌 우리의 호프야!"

호프? 그 땐 맥주를 파는 곳인 줄 알았지만 나중에 알고보니 희망을 뜻하는 hope였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책도 있듯이 칭찬의 힘을 배우게 되었다.

그렇게 공부한 후 필기는 한 번에 붙었지만, 실기는 두 번만에 붙었고 그렇게 워드프로세서 2급을 따게 되었다.
어느 정도 학원을 다니다보니 비주얼베이직(비베)을 하고 있었다.

vb.png

'인생에서 처음만난 프로그래밍 언어는 뭔가요?' 라는 질문을 받으면
'비주얼베이직이요.' 라고 말할 수 있는 뜻깊은 언어다.
(앞의 GW-BASIC은 기억조차 잘 안난다 넘어가도록 하자)

어린 나이에 비주얼적인 요소를 가진 (주로 버튼을 만들고 거기에 함수를 적었던 것 같다) 흥미를 끄는 언어였음에 분명했다.
또 지금 생각해보면, 제대로 된 프로그래밍을 한다기보다도 항상 버튼, 텍스트상자, 라벨 등 디자인 꾸미기에 더 열중했던 것 같다.
그리고 www.vbbank.net 라는 커뮤니티에도 기웃거렸던 것 같고, 거기서 발간한 두꺼운 책도 한 권 샀었다.

vb_book.jpeg

중학교 2학년이 되었다. (중간즈음에 학원을 잠깐 그만 둔 것 같기도 하다)
원장님이 '이제 정보처리기능사를 따보자!' 하셔서 또 자격증을 공부했다.

필기를 땄다! (사실상 워드프로세서 필기랑 별로 다를게 없었던 걸로 기억)
그 때 실기를 비베로 봤는데 한 달 정도 공부했었나? 역시 떨어졌다.
기억하기로는 비베로 어떤 가스요금 고지서 같은 것을 만드는 것이 실기였던 것 같다.
워드자격증 때와 마찬가지로 두 번째에 붙었다!

3

컴퓨터학원 원장님이 학원이 잘 되지 않았는지 업종을 입시학원으로 변경하신다고 해서
학원을 그만두게 되었다.

그래도 계속 컴퓨터학원을 다니고 싶었던 나는 어떤 컴퓨터학원을 찾아가게 되는데...
딱 한 달 다니고 그만두었다.
이 학원 원장님은 '홀수마방진' 하나 던져주고 하루 4시간이상을 풀게 만들었다. 그것도 한 달을...
그래서 아직도 '마방진' 하면 그 때 기억이 또렷히 생각난다.

4

중학교 3학년이 되었다. 진로의 기로에 섰다.
인문고를 갈 것인가? 컴퓨터 특목고를 갈 것인가?
당시 컴퓨터 특목고로 안산에 위치한 디지털미디어고등학교가 핫하게 부상하고 있었다.
그런데, 또 그 당시 디미고에 비리가 터져서 뉴스에 오르내리게 되었다.
쫄보였던 나는 그냥 인문고로 가서 대학입시 준비를 하는 평범한 고등학생이 되었다.


  • zmd라는 와레즈 사이트를 운영한 기억이 생각났다. 그 당시, 첨부가능한 게시판이 있던 사이트에
    관련 내용인 듯한 글을 올린 후에 분할압축한 파일들을 올리는 방식으로 사이트를 운영했었다.
    예를 들면, [디아블로1] 1 2 3 4 5 6 7 8 9 10 이런식으로 10개의 파일 링크를 걸어서 다운받는 식으로 말이다.

여기까지가 내가 지금 기억하는 프로그래밍을 시작한 어릴적 이야기? 어떻게 보면 컴퓨터 학원 다닌 썰이 더 어울리는 이야기였다.

p.s 위의 언급된 내용을 보면 필자의 나이가 짐작될 것인데, 그냥 넘어가 주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