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번째 이사, 벨로그

homekeeper·2020년 1월 5일
0

세번째 집으로 이사왔다

블로깅을 하겠다고 다짐한건 17년도 말쯤? 같이 공부하던 친구들과 다 같이 블로그를 운영해보자 라는 거창한 생각에서였다. 그리고 나름 많이 블로깅을 했지만 지금은 저 멀리서 주인을 기다리는 신세가 되었다.

첫번째 집은 은 티스토리였다

당시 티스토리를 해야만 할것 같았다? 네이버 블로그는 당연히 열외였다. 이건 너무 당연한거...?
깃헙 블로그는 사실 해보고 싶었는데 블로깅 하는데에 이만큼의 리소스를 투자해야하나 싶었다. 물론 처음 한 고비만 넘기면 되겠다 라는 생각을 하긴 했지만 이 고비를 넘기는 리소스 조차 당시에는 여력이 없었기에 제일 무난하고 편했던 티스토리에 정착했다.
나름 열심히 운영했던 티스토리
문제는 생각보다 코드를 적는게 힘들었다(물론 많이 올리지도 않았다)

두번째 집은 medium 이었다.

사실 티스토리 이후 갭이 너무 컸다. 블로깅 할 시간도 많지 않았고 그렇게 개인 공부를 많이 하지도 못했다. 게다가 당시 나는 노션(notion)이라는 어마무시한 앱을 접한 뒤라서 여기를 블로깅의 공간으로 생각을 하고 있었다(지금이라도 가능하다면 하고 싶은데 잘 안된다)
그래서 부랴부랴 간단히 올리는 의미로 medium을 선택했는데 코드 올리는게 너무 불편했다. 분명 내가 참고하던 자료들은 코드가 잘 올려져있었는데????
그러다 보니 블로깅 + notion이 섞여버린 괴상한 구조가 나와버렸다.
끔직한 혼종의 medium
지극히 내 입장에서 편하게 작성했을 뿐, 보시는 분들 입장에선 정말 불편하기 짝이 없는 그런 구조가 아닌가 싶다.

이제는 정착해야지

올해 세운 목표 중 하나는 매주 하나의 내용을 올리는 것이다. 사실 이 글을 작성하는 것을 이번 주차로 칠까 말까 고민이 많다. 생각보다 쉽지 않은 목표라는 생각이 들지만 어쨋든 작심 삼일이라 했으니 적어도 3개는 올리지 않을까 싶다.

profile
파이썬을 사랑하는 홈키퍼입니다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