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 허슬.1

hyob·2020년 9월 30일
1

사이드 허슬러

목록 보기
2/3

앱을 런칭한지 1달 반쯤이 지나고 있습니다.
처음 사이드를 시작했을때의 기억이 생생하진 않지만, 더듬더듬 떠올려보며 공유해 볼게요!
왜 시작했는지, 어떤 목표가 있었는지, 실행은 어떻게 했는지?

왜 시작 했더라?

한마디로 정리해서 '~~~ 한 이유로 시작했어요' 라고 하기가 어려워요.
여러가지 이유가 있었던것 같습니다?

회사 프로덕트는 내 것이 아니다.

반은 맞고 반은 틀린 표현이지만😅 (주인의식을 가지고 일하고 있습니다😘)
내가 시작한 서비스가 아니고,,
그냥 과격히 표현하자면 내 거 아니잖아요?ㅎㅎ

요새는 개발에 집중해 살다보니, 내가 개발을 시작하게된 본질을 잊고 살아왔지만..
저는 사실 나의 프로덕트/서비스를 만들고 싶어서 개발을 시작했어요.
최근에 다시 이런 생각들이 떠오르기 시작했습니다🔥

혹시 모를 미래의 창업을 위한 연습을 사이드 프로젝트로 하고 있는지도..?

새로운 기술

새로 등장한 기술이나 내가 경험하지 못한 기술을 써보고 싶은 욕구는 다들 있잖아요?

회사 프로덕트에 적용하기는 대부분의 경우에 여러가지 이유로 어렵더라구요..(상황에 잘 맞는지, 성능은?, 러닝커브, 유행인지, 진짜로 좋은지, 팀원들의 취향, 설득 ... 등)

하지만 사이드프로젝트는 모든 것이 가능합니다💡

피로감, 취미

개발을 하면서..
가끔 기술문서를 보면 난독증이 생긴것 마냥 글이 안 읽힐때가 있어요.
글을 읽으면 짧게라도 정리 해야할 것 만 같을 때가 있어요.
코드의 일부분을 어떻게든 더 깎아보려고 할때도 있어요.
재미 없을때가 있어요.

저도 모르는사이 개발을 즐겁게 하기보다 잘하려고만 했던 것 같아요.🤮
그러다 보니 개발이 피곤할 때도 있더라구요 ^^..

예전처럼 개발을 좀 편하게, 즐겁게 취미 처럼 하고 싶었어요.
사이드 프로젝트는 말 그대로 '사이드' 이니까? 너무 스트레스 받지 않으면서😸

'하자 하자' 했던것을 진짜로 해보자.

지난 포스팅에서 말했던 것 처럼 사이드 프로젝트를 흐지부지 접어버린 경험도 있고, 말로만 떠들지 말고 실행으로 옮겨야죠 👻

💸

소소하게 돈도 벌면 좋겠죠?

목표🏳️🏴🚩

런칭

런칭이 아니면 의미가 없다.

새로운 기술

이것 저것 다 써보자.

꾸준한 업데이트

얼마동안은 계속 발전시켜 보자.

경험 기록

그 과정을 어떤 방식으로든 간략하게 나마 기록 해보자.

실행

간단하게 시작하기

디자인도 기획도 개발도 스스로 해야 합니다.
처음이기 때문에 너무 많은 것을 하려하면, 금방 지치게 되는 것 같아요😢(지난번에 겪음..)
그래서 런칭하려면, 모든것을 줄이고 줄이고 줄이고 또 줄여야 해요!

아이디어

새로운 것을 만드려 하지 않았어요.
3년전 처음 개발을 할때, 팀원들이랑 했던 걸 가져왔어요. ㅎㅎ 좀 더 발전시키는 방향으로 가려구요.

디자인

아무래도 제가 디자인 능력은 없다보니, 다른 앱들을 레퍼런스로 삼는 방법을 택했습니다.
여러 앱을 살펴 보면서 이 앱의 이 부분, 저 앱의 저 부분,, 이런식으로 필요한 부분을 참고하여 엄청 짬뽕했어요.👀

컬러는 어도비에서 맘에 드는걸 가져왔습니다. 이거 추천 씨게 합니다.. 🍏🍎

개발

이 부분을 제일 고민 했던 것 같아요.
일단 제가 할 수 있는 영역은

  • 백엔드(및 인프라)
  • 웹 프론트엔드
  • iOS앱

정도 입니다.
자신있는 순서는 백엔드 > 웹프론트 = iOS 정도 구요.

최대한 단순하게 시작하고 싶었기 때문에, 백엔드 서버를 안두는 방향으로 생각했어요.

그러면 웹프론트와 iOS 앱이 남는데..
**웹프론트**는 직접 세팅해야하는 부분이 많고 도메인도 사야하고 어쩌면 서버도 관리 해야할 지도? 모르고 관리 비용이 크다고 생각 했습니다.
라이브러리도 굉장히 많아서 선택의 어려움도 있었구요..(리액트할까 앵귤러할까 뷰 할까/ tailwind, bulma, bootstrap,,,, 벌써 혼란)

반면에 _iOS앱_은 앱을 만들고 앱스토어 등록하기만 하면 나머지는 관리할 것이 없었고, 저는 개발에만 집중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나중에 서버 없이 로컬에 데이터를 저장하기도 편리하고, 만들려는 서비스가 모바일에 좀 더 어울리기도 하고?
하지만 배포가 자유롭지 못하고, AOS는 지원할 수 없고, 1년에 129,000원을 개발자 등록 비용으로 지출해야 했습니다.

최종적으로 서버 없는 iOS앱으로 일단 시작하기로 했어요🚀

새로운 기술

일단 RxSwift + Reactorkit 을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UI는 스토리보드가 아닌 코드로 작성하기로 했습니다.
여러가지 디자인 패턴도 적용하려고 했습니다.

제 맘 입니다.

회사에서 제대로 못해본거 다 하려구요ㅎㅎ

꾸준한 업데이트

최소기능으로 런칭해 놓고, 야금야금 기능을 추가 할 계획이었서요.
다행히 지금까지 5차례 이상? 크고 작은 업데이트가 있었네요🏃🏻‍♂️

경험 기록

기록은 미루고 미루다가, 최근부터 이 벨로그에다가 하고 있어요...
개발 속도와 블로그 글 쓰기 속도가 너무 차이가 커서 밸런스 맞추기가 어렵네요 ..

경험 정리 + 읽는 분이 함께 경험하는 듯한? 느낌을 주는 글을 쓰려고 해요 ㅎㅎ 언젠가 브이로그도?

시간 분배

저는 주말 시간을 최대한 이용하려고 했습니다.

아무래도 평일은 퇴근 후가 좀 힘들기도 했고, 긴 시간을 할애할 수 없다보니 흐름이 끊기기도 하고?
삘받고 좀 오래하다 보면 다음 날이 힘들더라구요 ㅎㅎ

토/일 중 하루 동안 최소 6시간을 사용하려 했어요.
그리고 평일은 최소 하루 이상, 2~3시간정도 하려 했스빈다..😅

마무리..

(마무리가 항상 어려워요.)
오랜만에 글이 좀 길어진 것 같은데, 두서 없고 횡설수설이 아닌가 싶네요🤑
글을 처음 부터 끝까지 통일감 있게 쓰는게 상당히 어렵습니다. 말투라던지, 흐름이라던지..

다음에는 첫 런칭까지 있었던 일을 정리해 볼게요 !

아, 최근에 **사이드 허슬러**라는 책을 읽었는데 괜찮게 읽었습니다. 추천!

앱이 궁금하다면

앱스토어에서 확인하셔요 😄😘 계속 업데이트 할거니까!

profile
앵커리어에서 자소설닷컴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