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는 초기 스타트업에서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임하는가

개발자는 초기 스타트업에서 아이디어를 가지고 구현하는 역할을 맡고 있기 때문에 항상 디자이너, 기획자와 소통이 많이 필요합니다. 특히나 서버 개발자는 진행상황이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에 daily scrum meeting과 같은 방법으로 팀원들에게 항상 진행상황을 공유해야합니다. 또한 진행상황에서도 디자이너, 기획자, 대표와 얘기를 많이 나눠야하여 소통에 스트레스를 받을 때도 있습니다. 모든 팀원이 다 가지고 가야하는 생각인 것 같습니다. 또한 서버 개발자 같은 경우에는 프로세스나 서비스 운영을 해야되기 때문에 처음에 구조를 어떻게 짤 것인지에 대한 생각을 오래 해야되는 것 같습니다.

개발자는 어떻게 스타트업을 키울 생각을 하는가

제 성격이 그래서 그런걸지도 모르겠지만 개발자도 또한 미팅을나가고 영업을 나가야합니다. 물론 개발이 메인 롤이지만 스타트업에서는 한 가지 롤만가지고는 성공할 수 없습니다. 발로 뛰고 서류를 손으로 쓰고 해야됩니다. 그래야 스타트업이 크는 것 같습니다.

BM이 항상 옳은 것이고 그것을 생각해야만 하는가

BM은 항상 옳습니다. BM이 없으면 흐지부지되거나 무너지기 마련입니다. 다만 BM이 미약할 경우 BM을 다시 키울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생각을 계속 해봐야 됩니다. 카카오나 네이버의 경우에도 초기에는 BM이 미약했으나 플랫폼, 메신저적인 성격을 키워감으로써 BM문제를 해결하였습니다. 팀원들과 단단한 결속력, 의지를 굳게 다진다면 성공할 수 있습니다. 그 과정에서 개발자는 서비스를 만드는 것을 주기적으로 보여줌으로써 다른 팀원들에게 용기를 북돋을 수도 있습니다.

개발자가 소통할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점

테크니걸 자곤(기술 용어) 쓰는 걸 지양해야합니다. 또한 최대한 기술적이 아닌 스타트업입장에서 생각해야되고 사용하는 유저입장에서 서비스를 생각하면서 소통을 중점적으로 해야됩니다.

어떤 것을 중점으로 두고 커뮤니케이션에 임하는지

서로 협의할 수 있는 사안을 만들어가는 것에 중점을 두고 커뮤니케이션에 임합니다. 상대방에게 반대하지 않고 보완할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을 하려고 합니다.

디자인에 절대선이 있는지 아니면 유저마다 피드백을 다 충족하게되면 절대선이 되는것인지

개발자로서 디자인에 대해 잘 알지 못하지만 디자인에 절대선은 존재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물론 최선은 있을 수 있지만 모두의 유저를 만족시킬 수 있는 디자인은 어려울 것 같습니다. 그대신 모든 유저가 서비스를 이용할 때 쉽게 이해할 수 있는 UI UX가 중요할 것 같습니다.

디터람스의 작품을 보고 느낀 것은 CEO와 디자이너의 소통이 중요하고 사용성을 무시하더라도 역작이 될 수 있는데 이러한 브랜딩은 스타트업에서 어떻게 작용되어야 하는지

디터람스의 전시회를 보고와서 느낀것은 CEO와 디자이너의 소통이 중요하다 였습니다. UI UX는 생각도 안하고 만들었던 티비가 아주 희소한 가치를 지닌 것을 보면서 디자이너가 만들어가는 가치를 통한 브랜딩이 스타트업의 고유한 가치가 될 수 있도록 incremental 한 디자인 변화가 이뤄져아 할 것 같습니다.

톱니바퀴처럼 구성원이 잘 맞춰져서 굴러가야하는지 아니면 구성원 모두다 모든일에 참가하면서 같이 브레인스토밍을하고 일을 해야 하는지

두 분류로 나누기 힘들 것 같습니다. 두 부분다 필요할 것 같습니다. Catbell 이라는 스타트업 대표이자 개발자님과 얘기를 나눠봤었는데 그때 시계 톱니바퀴에 대해서 얘기를 했었습니다. 톱니바퀴가 서로 맞물려서 열심히 일을 해야될 필요도 있고, 톱니바퀴가 어떤 축, 어떤 위치에 들어가 있을지에 대해서는 서로 소통을 하면서 브레인스토밍을 해야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개발자와 일을 하게 된다면 요구할 사항이나 원하는 점 2가지

개발자로서 개발자와 협업을 하게 된다면 github 플로우를 잘 지키고, 모르는 것에 대해서는 서로 스스럼 없이 물어보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운영하는 과정에서 서로 힘든 상황이 생겼을 때 어떻게 소통해야하고 효율적이게 서로를 이해할 수 있는 방법

회의는 짧아야됩니다. 회의가 길수록 지치는 것 같습니다. 또한 바로 힘든 것에 대해서 얘길 하는 것보다는 피플에서 하는 회의처럼 회의가 시작하기전 30초정도씩 오늘 하루의 기분에 대해서 얘기하고 공감을 얻으면서 시작하는 것도 효율적인 소통 방법이 되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