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블로그 글을 쓴지 벌써 20일이 지났다.매일 꾸준히 무언가를 하긴하는데,
마치 가파른 산을 한 발자국씩 앞으로 내딛는 그런 느낌이다.
아주 천천히 힘겹게 오르는 그런느낌....

솔로윅때는 미얀마도 다녀오고, 물론 거기에서도 과제를 조금씩 하려고 최선을 다했다..
출발하는 15일에 아마 test-builder를 풀리퀘까지 하고 떠났고, 그 이후로 underbar를 아직 까지도 하고 있다. 이제까지 접했던 것들과는 차원이 다른 느낌.
정말 어렵고 이해도 안되지만 지금 잘해두면 나중에 코드 짤 때 막힘없이 잘 만들수 있다는 엔지니어 님의 말에 의욕이 다시 생겼다.

바간.jpeg Bagan,Myanmar ( feat.필카감성 )

오늘 질의응답 시간에 throttle 함수에 대해 접했는데, advanced라서 풀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나중에 검색창에 검색을 할 때 관련 라이브 검색 같은 것들을 구현할 수 있다고 한다. 이렇게 뭔가를 정말 모를때는 나중에 무언가의 코드를 짤 때 어디에 어떻게 적용되는지 예시를 들으면 꼭 해보고 싶어지고, 확실하게 이해를 해두고 싶은 마음이 든다.

아 그리고 드디어 나의 오답노트 한권을 끝냈다.
repl,coplit,algorithm 문제 풀려고 샀던 과탐수리형 오답노트인데 강의 듣고 7주차 만에 한권을 다 쓰고 두권째 쓰고 있다. 펜도 공책도 다 닳을때 까지 쓰고 난 후 새로운 걸 쓸때의 쾌감이란, 항상 느낄때마다 뿌듯하다.

오답노트.jpeg (사진사이즈가 너무 크지만 괜찮다)

앞으로 공책뿐만아닌 블로그에도 정리하는 습관을 들여야겠다.
그나저나 언더바는 너무 어렵지만, 포기하지 않을거야.... 포기는 김ㅊ.....
힘들고 지칠때 요즘에는 열정윤호와 성종의 레몬사탕 동영상을 보곤 한다.
그리고 구자철 독일어 인터뷰를 보고 웃는다. 오늘도 보고 자야지 :)

열정윤호 https://youtu.be/8mj5D0WAk5Y
성종 레몬사탕 https://youtu.be/qwhJ0CmUW9k
구자철 독일어 영상 https://youtu.be/PS2GzuHUaO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