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벨로그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딱히 별 거 없다.
그냥 조금더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건 알겠는데 열심히 하지 않는 나를 발견하고 나에게 규칙을 하나 걸기 위해 벨로그 라는 수단을 이용하는 것이다.

이거도 작심 3일이 될 수 도 있다는 사실이 약간 두렵긴 하지만 최대한 열심히 써 보려고 한다. 아직 깃은 어색하고 이렇게 라도 뭘 올려야지 내가 스스로 움직이는 느낌이 든다.

내가 나태해 지려고 할 때 마다 다시 일깨워 주는 주변 사람들에게 감사한다. 2학기가 되니까 점점 늘어진다.

앞으로는 주변사람들이랑 나를 덜 비교하고 나 스스로 성장 할 수 있는 사람이 됬으면 좋겠다. 너무 스스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

그런 고로 지금나는 자바 스윙 공부를 하러 가야겠다.
(스윙공부하고 내가 뭐라도 하나 올렸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