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입개발자

18개의 포스트
post-thumbnail

신입 개발자 - 기술 면접 정리

https://www.notion.so/017e5acacd4e4dbab6c412001b5310c9기술 면접 관련하여 위 노션페이지에 정리를 해두었습니다.velog로 다 옮기고 싶었으나 notion을 이용하는게 제 눈엔 좀 더 보기 편한 것 같아 앞으로도 계속

약 22시간 전
·
0개의 댓글
post-thumbnail

TIL 6 - WEB (DNS)

웹 공부하는거 너무 어려워... 😭

2021년 4월 1일
·
0개의 댓글
post-thumbnail

TIL 5 - JavaScript (Array)

자바스크립트 배열 마스터! ㅎㅎ

2021년 3월 31일
·
0개의 댓글
post-thumbnail

일년차 개발자의 첫번째 회고

프론트엔드 개발자로 입사한지 어느덧 일년이 조금 더 지났다. 회고글을 쓴다니 조금은 어색하고 부끄럽지만, 일년동안 개발을 하고 일주일동안 벨로그를 작성하면서 느낀점을 간단하게 작성하려고 한다.요즘 나의 일상은 개발로 시작해서 개발로 끝나는것 같은 느낌인 든다. 여전히

2021년 3월 26일
·
0개의 댓글
post-thumbnail

TIL 3 - JavaScript (Data Types)

자바스크립트 데이터 타입 마스터!

2021년 3월 26일
·
0개의 댓글
post-thumbnail

TIL 2 - JavaScript (var, let, const)

자바스크립트 변수를 공부하며 ㅎㅎ

2021년 3월 17일
·
2개의 댓글
post-thumbnail

TIL 1 - CSS Selector

CSS Selector를 공부하며 ㅎㅎ

2021년 3월 15일
·
0개의 댓글
post-thumbnail

국비지원 학원 수강 준비하는 법

이 포스팅은 웹 개발자가 국비 학원을 수강하기 전에 준비해야 할 것들에 관해 서술하였습니다. 관련 포스팅 국비지원 학원 잘 고르는 방법 코로나가 강타한 이후 취업난이 더 심해져서인지 일 못구해서 그냥 쉬는 청년이 42만 명이라는 기사를 봤던 적이 있다. 코로나

2021년 2월 22일
·
0개의 댓글

취업, 그 7주간의 일정

두려운 모든 신입 취준생을 위하여. 취준의 과정은 끊임없는 자기파괴의 연속이었다. "나"에 대한 반추는 줄곧 자신을 비판하는 것에 이르러 더 나아가 자신을 짓밟기에 이르렀다.

2021년 2월 20일
·
1개의 댓글

TIL - 가끔은 내가 생각한게 맞을 수 있다.

가끔 개발을 하다보면 사수의 뛰어난 실력때문에 나를 의심할 때가 많다.그것이 맞을 수 있는데도 말이다.에이 내가 잘못 본걸꺼야.에이 내가 틀렸을꺼야.이런 생각들이 모이다보면,스스로의 실력을 계속해서 가둬두는 듯한 효과를 만들어내는 것 같다.그리고 본걸 보고 보고 또 본

2020년 12월 22일
·
0개의 댓글
post-thumbnail

+8 month 프론트엔드 신입 개발자

마지막 일기가 교육 시작한지 1개월 후에 썼으니, 약 7개월의 시간이 흘렀다고 할 수 있다. 6개월동안 참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올해 초에 목표로 했던 것들은 거의 이룬 셈이다. 교육 수료, 그리고 취업.

2020년 12월 20일
·
0개의 댓글
post-thumbnail

신입 개발자로서 도움이 된 포스트/자료 모음

포스트 작성자분들 모두 적게 일하고 많이 버세요.

2020년 12월 1일
·
14개의 댓글
post-thumbnail

드디어 서버 개발자 후기...

처음 이 회사에 면접을 보러 왔을 때는 솔직히 떨어질 줄 알았다...생각보다 지방이며 중소기업인것을 비례해서 보면 나름(?) 괜찮은 회사였다..그런데 (첫 면접) + (압박 면접) + (전역으로 인한 기억상실증)의 강력한 스택으로 강하다고생각했던 멘탈은 완전히 바닥에

2020년 11월 11일
·
0개의 댓글
post-thumbnail

겨울방학 인턴 회고

2020년 1월 13일 부터 2월 28일 까지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턴생활을 진행했다. 배운 것도 많았고 저 나름대로 성장 했다고 느꼈다. 인턴생활이 끝나고 개학이 연기됨에 따라 혼자만의 시간이 많이 생기게 되었다. 처음 일주일은 일주일 푹 쉬고 학교에 갈 생각 이

2020년 3월 19일
·
3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