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로 "도깨비방망이"를 만들면 안 된다

eojin·2021년 3월 26일
0

개발 메모

목록 보기
4/4

사례

다음과 같은 사양의 기능이 존재한다고 가정하자.

  1. 고객이 회원가입을 함.
  2. 고객이 10,000원짜리 상품 A를 결제함.
  3. A를 결제 완료한 고객 계정에 30일 이용권을 제공. 끝.

그런데 이런 기능을 운용하다 보면, 예컨대, 마케팅적 차원에서 거의 반드시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이런 "기획"이 인입되곤 한다.

  1. 고객이 돈을 내지는 않고 가입만 함.
  2. 고객으로부터 이런저런 동의를 얻음.
  3. 그 고객 계정에 30일 이용권을 제공. 끝. (이하 "무료체험")

사업은 사업이므로 어쨌든 필요하다면 이런 기획도 사양으로 만들어서 구현하기는 해야 하는데, 그 구현 과정에서 이런 식으로 처리하고 싶다는 유혹에 빠질 수 있다.

  1. 사내전산툴에 '무료체험 제공하기' 기능 추가.
  2. 그 기능을 통하여 고객 계정 번호를 입력하면, 그 계정에 무조건 30일 이용권을 제공해 버림. 끝.

이러면 안 된다. 이게 도깨비방망이다.
이런 요건을 위해서는 이런 도깨비방망이를 만들면 안 되고, 이렇게 해야 한다.

  1. 고객이 회원가입을 함.
  2. 고객이 0원짜리 상품 K를 결제함.
  3. K를 결제 완료한 고객 계정에 30일 이용권을 제공. 끝.

이론

한국 구비문학에서 '도깨비방망이'란 돈이니 쌀이니 하는 것이 원하는 만큼 뚝딱뚝딱 튀어나오는 요술 도구이다. 그러나 냉정하게 공학적으로 고찰해 보자면, 결국 그 도깨비방망이라는 것은 돈도 쌀도 아닌 다른 뭔가를 둔갑시켜서 내놓는 장치에 불과할 것이다. 질량 보존의 법칙이라는 게 있잖은가. 정말로 돈과 쌀이 나오고 있는 것은 아닐 터이다.

컴퓨터 엔지니어링 실무에서 도깨비방망이란 말하자면 고객의 서비스 이용 권리, 게임 에코시스템 내의 유료 재화 등이 원하는 만큼 뚝딱뚝딱 나오는 요술 도구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더 정확히는, 필요한 절차와 비용을 투입하여 획득해야 하는 무언가를 그 절차 및 비용 없이 획득할 수 있게 처리하는 별도의 사양이라고 정의할 수 있을 것이다.

돈이나 쌀은 질량이 있는 실물이므로 도깨비방망이 제작이 원천 불가능하나, 컴퓨터 세계에서의 재화나 이용권리 등은 그렇지가 않아서 그냥 막 만들면 만들어지는 것처럼 생각될 수 있다. 말하자면 이런 쿼리 한번이면 다 되는 것 같다는 말이지. 그리고 서비스 자체가 아주아주 단세포적이라면, 그건 정말 그럴지도 모른다.

INSERT INTO COINS
(USER_ID, COIN) VALUES
(25578, 9999999999999999);

하지만 설령 그런 조건들이 충족된다고 해도, 그래도 이런 도구를 만들거나 이런 걸 서비스 공식 사양으로 삼으면 안 된다. 구비문학 속 도깨비방망이가 냉정히 따지자면 그러하듯, 이런 식으로 만들어진 기능이 제공하는 것 역시 사실은 진짜 주어져야 하는 다른 것의 둔갑에 불과한 것이기 때문이다.

아주 형식적으로 0원을 받는 식의 절차를 태우는 한이 있더라도, 기존의 사양과 요건이 존재하는 서비스라면 그것의 변형조차도 그 요건의 어딘가를 함부로 건너뛰지 않도록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최종적으로는 혹 떼러 갔다가 혹 붙이고 오는 꼴이 난다. 그 건너뜀이 심하면 심할수록, 그것은 곧 기존의 정식 사양에 따라 비용과 절차를 투입하여 그걸 획득하던 이들에 대한 더 심하고 명백하며 "짜치는" 차별 대우 (비용) 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군말

이걸 내가 어떻게 아느냐면… 저도 알고 싶지 않았습니다.

profile
3년차 PHP 개발자입니다.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