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살이 되어서 코딩을 시작하는 것

kimjeongwonn·2020년 6월 12일
0

개발자가 될 생각은 없고, 개발자도 될 생각이다.

컴퓨터와 처음 친해진 것은 초등학교 때 디자인툴을 통해서였고 전반적인 컴퓨팅 시스템에 계속해서 관심을 갖고 트랜드 파악도 꾸준히 하는 편이었다. 그러던 어느순간 내 디자이너의 역량에 대한 한계를 체감하고 자꾸 다른 곳으로 눈길을 돌리다가 눈이 맞은 건 프로그래밍이었다. 사실은 중학교 2학년 즈음에 혼자 C언어를 독학으로 공부하려다가 포기했었다. 뭔가 막혔다기 보다는 내가 중간에 포기했다. 만약 그때부터 코딩을 계속 했다면 지금 모습이 어땠을까 라는 미련이 계속 남는다. 그래서 지금이라도 코딩 공부를 하려고 한다.

나는 대학교를 나오지 않았다. 그럼에도 디자인 툴은 평범한 전공자 보다 잘 다룬다고 생각했지만 예술적인 감각에 대한 역량 부족은 내 디자인 커리어에 발목을 잡는 듯 했다. 이런 게 대학을 다녔다고 크게 달라지지는 않았겠지만. 고졸 디자인의 결과물은 스스로도 맘에 들지 않았다. 또한 내 작업물이 주관적인 기준으로 평가 받는 게 굉장히 부담스럽고 스트레스를 받았다. 어떤 작업을 해도 결국에는 누구 눈에는 괜찮고 누구 눈에는 별로인것인데 그걸 견딜 멘탈이 아니었다. 어떤 크리틱을 들을때도 내가 고졸 디자이너라서 저렇게 말하는 거겠지 라는 자격지심 가득한 생각들 때문에 더 발전하기도 어려웠다. 분명한 건 나는 디자인에 있어서 그렇게 잘 하는 사람은 아니었다. 아무튼 나는 어정쩡한 디자인 비전공 고졸 디자이너가 되버린거고, 내가 뭘 하던 모두 비전공일거라고 생각하면 또 뭐든 다 할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으로 코딩을 배우기로했다.

첫번째 배울 언어로는 파이썬과 자바스크립트중에 고민하다가 자바스크립트로 시작했다. 언어 하나로 프론트엔드와 백엔드를 둘 다 할수있는 효용성 때문에, 나는 일단 내 서비스를 하나 만들어보고 싶은 마음이 가장 컸기 때문이었다. 당연히 스타트업 회사를 만드는 목표를 갖고 배우기 시작했다.

이 벨로그에는 내가 코딩 공부를 하면서 성장하는 과정이나, 뭔가 공유하고 싶은 내용들을 조금씩 올릴 생각이다. 나는 뭘 배우든 원리를 적확하게 파악 한 뒤 진도를 나아가는 것을 선호한다 그 과정에서 주변에서는 그냥 외우라고 하는 로직들을 어떻게든 조금이라도 이해해 보려고 용을 쓰다보니 몇일 동안 하나에 꽂혀서 시간이 지체되기도 하지만 그 부분을 이해했을 때의 쾌감이 결국 코딩을 학문으로 받아들일 수 있게 하는 게 아닐까 싶다.

요즘에는 몇가지 디자인 작업들을 하고 있다. 홈페이지도 워드프레스를 활용해서 만들어 주고 있는데, 나중에는 웹 프론트엔드를 배워 부트스트랩을 통해서 직접 구축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아무튼 천천히 나아가자.

profile
이것저것 하다가 개발까지 배우고 있습니다

4개의 댓글

comment-user-thumbnail
2020년 6월 12일

지금이라도 하는것
자신에게 당당한점
원리를 파악한뒤 나아가는 점
천천히 나아가는 점
멋있네요. 응원합니다.

1개의 답글
comment-user-thumbnail
2021년 3월 18일

응원합니다.^^

1개의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