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작

12개의 포스트
post-thumbnail

벨(블)로그를 시작한다

블로그를 시작하다.

5일 전
·
0개의 댓글

코틀린을 활용한 Android App 개발!!

단 한번도 안드로이드 개발을 해본 적이 없습니다.처음으로 공부를 시작해보고자 합니다. 앞을 velog를 활용하여 학습 이력들을 남기려고 해요.

2020년 2월 15일
·
0개의 댓글

처음으로 쓰는 velog....

새해 다짐 올해안으로 블로그를 꼭 시작해야지 라고 새해 다짐을 한 후..약 한달이 지나고서야 블로그를 만든거 같다.. 내가 블로그를 시작하는 이유는 단순하다... velog 시작 기존에 개발할 때 구글링을 하면서 문제를 해결했다 단순히 문제 해결을 하기 위해 나는 무작정 검색을 시도했었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좋아하는 잠도 줄이면서 나름 해결하려고 노...

2020년 2월 9일
·
0개의 댓글

JAVA Note Day 02

자바의 가장 기본적인 문법 확장자 : ~.java 대,소문자를 구분하여 작성 (보통 소문자 위주) 형식) public class 프로그램명(클래스명, 파일명) { public static void main(Stirng[] args){ // 작성하고자 하는 내용 ...

2020년 2월 7일
·
0개의 댓글

20.02.04 소스 만드는 개발자에서 소스 코드를 짜는 개발자로의 변신.

20.02.04 소스 개발하는 개발자에서 소스 코드를 짜는 개발자로의 변신.

2020년 2월 4일
·
0개의 댓글

모든 시작은 늦지 않아

하려고 하면 이미 늦은 것 같고 그러다 쉽게 포기한다. 바로 블로그...

2020년 1월 30일
·
0개의 댓글

첫 글

올해 2020년의 새해목표 IT회사 취업하여 개발자로 발돋음하기 개인 블로그를 개설하여 운영하기 새해의 1월이 되자마자 할 마음이 있었지만, jekyll로 gitpage를 만들어서 블로그를 운영해보려다 수포로 돌아가 어영부영 하다 1월 하순이 되어버렸다. 그러다가 구글링을 통해 velog를 알게 되었고 처음보는 페이지이며 개성 있어보여 첫 블로그는 v...

2020년 1월 21일
·
0개의 댓글

Self Task Study 및 블로그 주제 방안

Cloud Architecture Study 주제 방향성 검토 주제에 앞서... -- Cloud를 처음 접할 때 어디에서 시작되는지 모르는 작은 물결과 같았으나, 지금은 큰 파도로 모든 레가시 자원과 기존 아키텍처를 무너트리고 있습니다. 방파제가 있으나 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상황에서 현 Trend를 하나하나 배우며, 그 과정을 그리는 블러그를 가질려고 합...

2020년 1월 15일
·
0개의 댓글

velog를 시작하다

안녕하세요, Velog.io를 통해 블로그를 운영해보고자 합니다. 저는 기획자 겸 데이터 분석가이지만 기술 블로그에 대한 열망이 있었습니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내가 공부하고 있는 분야에 대한 기록을 남기고 싶었습니다(spark, flutter 등). 막연한 정리를 남기는 것도 좋지만 습득한 지식에 대해 구조화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최대한 도식화...

2020년 1월 13일
·
0개의 댓글
post-thumbnail

시작하는 글

시작 마크다운 문법으로만 적을 수 있다는 것을 깨닫고 블로그를 시작한다. 사실 아직까지 마크다운 문법을 모두에 익숙하지 않다. Notion의 / 기능을 잘 활용하다가, 최근 / 로 코드 블록을 선택하는 것이 아닌 \\\`을 입력해 곧바로 블록을 띄우는데 신세계를 경험하며 사용하려는 기본 문법의 폭이 넓어지고 있다. 이 블로그와 함께라면 더욱 빠르게 시작...

2020년 1월 11일
·
0개의 댓글

벨로그를 시작하며

중학교 1학년이 되었을 때, 나는 웹 개발자가 될거라고 생각했다. 그 당시에 기술가정 시간에 HTML을 처음 배우고 텍스트를 넣고 간단한 이미지를 넣으면서, 내가 뭔가를 만든다는 것에 매료되었다. 물론 영어학원, 수학학원을 다니면서 학원 숙제에 시달려 입시까지도 제대로 웹에 대해서 배우기가 어려웠지만 말이다. 고등학교 1학년을 앞둔 겨울방학에 시간이 ...

2019년 12월 23일
·
0개의 댓글

앞만 보고 달려라?

나의 인생 이야기 Intro 나는 사실 개발을 내 인생의 방향으로 잡기까지 꽤나 긴 시간을 돌아왔다. 2011년, 수능을 마치고 고심끝에 선택한 내 전공은 컴퓨터 공학이었다. ?? 그럼 이미 개발자로서 컴퓨터라는 분야로 들어 온 것 아닌가? 맞다. 분명 시작은 컴퓨터 공학이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나는 이 좋은 길을 '매우' 길게 돌고 돌아 지금에 와서...

2019년 8월 25일
·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