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vi

11개의 포스트
post-thumbnail

vi 문자열 치환

vi로 작업하다보면 문자열을 치환해야 하는 경우가 빈번히 발생합니다.제 경우를 예를 들자면, 우분투 설치시 패키지 설치 속도를 증가시키기 위해서 /etc/apt/sources.list 파일의 저장소를 kakao 저장소로 변경했습니다.이 때, 리눅스 명령어인 sed를 사

5일 전
·
0개의 댓글

[TIL]Vim

Vim은 command line text editor입니다. a 현재 커서의 바로 오른쪽에서 부터 편집모드를 시작 A 현재 커서가 있는 줄의 맨 오른쪽에서 부터 편집모드를 시작 i 현재 커서 부터 편집모드를 시작 I 현재 커서가 있는 줄의 맨 왼쪽에서 부터 편집

2020년 10월 4일
·
0개의 댓글

vi(vim) 편집기

vi는 터미널 화면 전체를 사용하여 한 번에 한 화면 분량의 내용을 보면서 편집할 수 있는 화면 편집기이다. 리눅스에서는 vi를 개선한 vim을 대신 사용한다.vi에는 명령 모드와 입력 모드가 있다. vi를 처음 실행시키면 명령 모드에서 시작한다. 내용을 입력하기 위해

2020년 9월 23일
·
0개의 댓글

[VI] 기능 정리

vi 명령어 정리

2020년 9월 8일
·
0개의 댓글
post-thumbnail

고인물 개발자는 Vim을 쓴다 이 말이야

주니어 개발자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Vim IDE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SpaceVim이라는 말이 생소하신 분들이 많을 것 같아요. SpaceVim은 spacemacs(emacs 에디터 프레임워크)를 Vim에 맞춰 만든 에디터 프레임워크입니다.

2020년 6월 23일
·
0개의 댓글
post-thumbnail

Vim 기초 사용법 (5)

비주얼 모드 vim에서 사용되는 여러 모드 중에서 지금까지 일반 모드, 입력 모드, 명령 모드를 알아보았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비주얼 모드에 대해서 소개하고, 비주얼 모드에서 할 수 있는 유용한 작업들을 같이 해 보겠습니다. 비주얼 모드란, 일반적인 편집기에서 블록

2020년 5월 13일
·
0개의 댓글
post-thumbnail

Vim 기초 사용법 (4)

이전 글에서는 vim에서 어떻게 입력 모드로 전환하는지에 대해서 보았습니다. 처음 vim을 실행하면 일반 모드로 실행이 되므로, 글을 입력하기 위해서 입력 모드에 들어가야 하는데요. 그 때는 필요한 동작에 따라 a, i, o, s, C 등의 키를 입력해야

2020년 5월 5일
·
0개의 댓글
post-thumbnail

Vim 기초 사용법 (3)

Visual editor? 이번 글은 이런 질문으로 시작해 볼게요. Visual editor라는 건 뭘 말하는 걸까요? 이 시리즈에서 우리는 vim을 조금씩 익혀 가고 있는데요. 지금은 vim을 많이 쓰고 있지만, vim이 나오기 전에 vi라는 편집기가 있었습니다.

2020년 5월 1일
·
0개의 댓글
post-thumbnail

Vim 기초 사용법 (2)

혹시 learning curve라는 걸 아시나요? $x$축을 공부하는 데 투여한 시간 또는 노력, $y$축을 성적, 성과 내지는 숙련도로 두고 그린 그래프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나무위키에도 관련 항목이 있네요. 간단한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학창 시절에 시험 공부

2020년 4월 28일
·
0개의 댓글
post-thumbnail

Vim 기초 사용법 (1)

코드, 텍스트 등을 편집하기 위한 툴은 여러 가지 종류가 있는데요. 그 중에서 많이 사용되는 것에는 Sublime Text, Visual Studio Code, Atom 등이 있습니다. 저는 편집기 중에서 vim을 주로 사용합니다. 제가 처음에 vim을 썼던 이유는

2020년 4월 27일
·
0개의 댓글
post-thumbnail

[TIL] VI, Flask, TensorFlow : April 7, 2020

VI Shortcut Google Cloud 상에서 테스트 작업을 하던 도중 실수로 코드 전체를 드래그한 상태로 우클릭을 했고, 당황해서 그런지 습관적으로 ESC -> :wq를 날려버렸다.. 단순히 코드가 1회 반복된 것이니 날려버리면 그만이지만, 하나 하나 backs

2020년 4월 7일
·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