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꿈꾸는 몽상가

두런두런 후기

블로그를 이렇게 공개하게 될 줄은... 부스트캠프에 참여하면서 배우는 내용을 정리하거나, 어떤 에러와 마주했고 어떻게 해결했나 하는 것 두런두런 시간에 무슨 내용을 배우나 부캠에서 챙겨가야 할 내용들 멘탈관리 진로의 해상도를 높이는 다양한 설명과 자료들 엄청난 책추천

2022년 5월 22일
·
0개의 댓글
·

대용량 파일 다루기

오늘의 에러 대용량의 json 파일을 vscode에서 열어보려고 했다. 뭔가 처리되는가 싶더니 연결이 끊겼다..! 대용량 데이터 다루기 내 손에 데이터가 주어졌다. 근데 용량이 엄청 크단다. 일단은 기분이 좋아진다. 왜냐하면 데이터가 많으니까! (일단 품질이 좋든 나

2022년 5월 11일
·
0개의 댓글
·
post-thumbnail

[VSCode] ssh 권한 문제

이제 마음 다 잡고 뭔가를 시작하려고 하면, 항상 에러는 이런 평온한 시간에 찾아온다. 그냥 원격 서버에 직접 접속해서 사용하는 것보단, vscode라는 멋진 툴을 활용하는 것도 좋을 것 같았는데, 이게 웬걸 갑자기 안 된다.그래도, 정말 내가 당장 중요한 시간에 에러

2022년 5월 4일
·
0개의 댓글
·

지옥에서 온 문서관리자 git (수정중)

들어가며 Git, GitHub 하면 떠오르는 게 있을까? 나한테는 공포의 대상이었다. 고양이 로고는 정말 좋지만, 그 외의 것은 글쎄... 물론 가끔 가르쳐주는 몇 가지 기능을 제외하곤 저건 찐 개발자의 도구다! 라고 규정하고 선을 그어서 지내고 있었다. 왜냐하면 알

2022년 3월 15일
·
0개의 댓글
·
post-thumbnail

[VSCode] space size

한줄요약: fontfamily를 monospace font로 바꿔주기!파이썬의 경우 기본 indentation이 tab 또는 space 4번 연타를 누르면 된다. 그런데, 내 vscode에서는 4칸이 2칸으로 보이는 안타까운 사태가 발생했다. 그래서 답을 찾아보니, 3

2022년 3월 12일
·
2개의 댓글
·

작심삼일 (feat. TIL)

블로그, 재가동! 원래대로라면 첫 몇 페이지만 원대한 계획으로 가득 채운 후 먼지만 쌓여 다음년도에 버려질 2022년 다이어리같은 블로그공간이었지만, 멘토링을 받고나서 고민도 하고 해야겠다는 압박감에 악몽(?)도 꿨다. 블로그를 해야 하는 이유는 뭐든 한 달 뒤에 헤맬

2022년 3월 11일
·
2개의 댓글
·
post-thumbnail

[Zoom] 아이패드 화면공유 해결하기

해결하고나니 아주 간단한 문제이긴 했지만 해결하기까지 너무 오래 걸렸어서 쓰는 포스트.넷플릭스 전용 비싼 아이패드를 샀으면 잘 활용해야 한다. 그 중 한 방법이 맥북이랑 연동해서 사용하는 것. 줌에서 화면 공유를 할 수 있는데, 화면 공유 - AirPlay 버튼 클릭

2022년 2월 20일
·
0개의 댓글
·

2강. 머신러닝 프로젝트 라이프 사이클(1)

모델러니 엔지니어니 툴을 다룰 줄 안다고 해서 능사는 아니다. 숫가락을 사용할 줄 압니다와 숫가락을 사용하여 밥을 한 숟갈 뜬 후 입에 넣을 수 있습니다는 다른 얘기란 뜻이다. 사람이면 도구를 사용할 줄 알아야하는데, 여기서 도구를 사용한다는 말이 사실은 도구를 사용하

2022년 2월 14일
·
0개의 댓글
·

1강. AI 서비스 개발 기초 (Product serving)

이번 주부터는 AI 서비스 개발에 관한 방대한 것들을 배울 예정이다. 가장 첫 강의는 AI 서비스 개발 기초. 업계에서 유명한 변성윤 마스터님이 가르쳐주실 예정이다. (마스터라는 호칭은 부스트캠프에서 사용하는 호칭이지만 실제로 적으려니 아주 쬐끔 부끄럽다..)많은 내용

2022년 2월 14일
·
0개의 댓글
·

자료의 요약이란

책을 읽었다. 너무나도 감명깊은 나머지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이 책을 소개하고싶다. 이 때 해야 할 일로 알맞은 것은?친구에게 책 커버 앞면부터 바코드와 가격이 있는 뒷면까지 읽어준다. 친구에게 제목과 줄거리를 간단히 요약해준다.해당이 없다. 나는 친구가 없기 때문1번

2022년 2월 6일
·
0개의 댓글
·

블로그 시작하기

어쩌다보니 블로그를 시작하게 되었다. 그동안 노션앱을 사용했었는데 혼자 하다보니 정리도 잘 안되는 느낌이고, 정리하는 것도 적다 마는 것 같아서 우연히 기회가 닿아서 시작해보려고 한다. 아직은 탐험하는 느낌에 텅빈 블로그에 게시글 하나 없이 두는 건 아쉬울 것 같아서

2022년 2월 6일
·
0개의 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