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가기

최적화가 덜된 혹은 안된 게임을 해본적이 있는가? 아주 오래걸리는 로딩과 한걸음 움직이기 힘든 프레임 등등. 최적화가 안된 서비스는 사용자의 이탈을 초래한다는 것을 오래전부터 느껴왔다. 오늘은 최적화가 무엇이며, 웹상에서의 최적화는 어떻게 이뤄지는지에 대한 블로깅이다.

Optimization

최적화(最適化, optimization)란
주어진 상황에서 원하는 가장 알맞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처리하는 과정.
최적화는 허용된 자원의 한계 내에서 주어진 요구사항을 만족시키면서 최선의 결과를 얻는 과정이다. 수익과 관련되는 분야에서는 이익을 최대로 내는 과정을 말하기도 한다. 다양한 분야와 때에 따라 다르게 정의할 수 있고 물류(logistics), 설계(design) 문제 등에 응용된다.

최적화 기법

최적화의 필요성 및 효과

이탈률 감소

웹 개발에서의 최적화는 화면을 최대한 빠른 속도로 표시하게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는 최적화가 잘되지 않은 웹 페이지는 화면 로딩에 시간이 걸린다는 뜻으로도 볼 수 있다. 화면을 불러오는 시간이 길어지면 사용자가 페이지를 이탈할 확률이 높아진다.

전환율 증가

이탈률이 줄어들면, 전환율이 높아질 확률도 커진다. 전환율이란, 웹 사이트를 방문한 사용자 중 회원가입, 상품 구매, 게시글 조회, 다운로드 등의 행위를 한 방문자의 비율을 의미한다. 전환율을 늘려 서비스 사용자를 늘리기 위해서는 이탈률을 줄여야 한다.

수익 증대

빠른 웹 사이트 로딩 속도는 수익 증대까지 이어질 수 있다. 이탈률 감소, 전환율 증가는 트래픽 증대 및 회원 수 증가로 이어지고, 이는 곧 수익 증대를 의미한다.

사용자 경험(UX) 향상

최적화는 효과적인 UX 개선 수단이다. 페이지 로딩이 빠를수록 UX는 향상되기 때문에 이미 페이지 로드 속도가 빠른 편이라고 해도 최적화를 통해 UX가 더욱 향상할 수 있다.

HTML, CSS 코드 최적화하기

화면을 렌더링할 때는 HTML 파일과 CSS 파일이 필요하다. HTML 파일은 DOM 트리를, CSS 파일은 CSSOM 트리를 만들고 두 트리를 결합하여 렌더링할 때 사용하게 된다. 이 두 트리 중에서 하나라도 변경되면 리렌더링을 유발하는데, 이때 트리의 크기가 크고 복잡할수록 더 많은 계산이 필요하기 때문에 리렌더링에 소모되는 시간도 길어진다. 따라서 HTML, CSS 코드를 최적화함으로써 렌더링 성능을 향상시킬 수 있다.

HTML 최적화 방법

  1. DOM 트리 가볍게 만들기
    DOM 트리가 깊을수록, 자식 요소가 많을수록 DOM 트리의 복잡도는 커진다. 복잡도가 클 수록 DOM 트리가 변경되었을 때 계산해야 하는 것도 많아진다. HTML 요소들의 관계를 잘 살펴보고, 불필요하게 깊이를 증가시키는 요소가 있다면 삭제한다.

  2. 인라인 스타일 사용하지 않기
    인라인 스타일은 개별 요소에 스타일 속성을 작성해주는 것이기 때문에, 클래스로 묶어서 한 번에 작성해도 될 스타일 속성을 중복으로 작성하게 되는 경우가 생긴다. 이처럼 불필요한 코드 중복은 가독성을 떨어뜨릴 뿐 아니라 파일 크기를 증가시킨다. 또한 인라인 스타일은 리플로우를 계속해서 발생시켜 렌더링 완료 시점을 늦춘다.

CSS 최적화 방법

  1. 사용하지 않는 CSS 제거하기
    CSS 파일의 모든 코드의 분석이 끝난 후에 CSSOM 트리가 생성된다. 그만큼 불필요한 CSS 코드가 있다면 CSSOM 트리의 완성이 늦어진다. 따라서 사용하지 않는 CSS 코드가 있다면 제거하는 것이 좋다.

  2. 간결한 셀렉터 사용하기
    셀렉터가 복잡할수록 스타일 계산과 레이아웃에 시간을 더 많이 소모하게 된다. 최대한 간결한 CSS 셀렉터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리소스 로딩 최적화하기

HTML 파일에서 JavaScript 파일을 불러올 땐 <script> 요소를, CSS 파일을 불러올 땐 <link> 요소를 사용하게 된다. 이때 파일을 불러오는 위치가 어디인가에 따라서 렌더링 완료 시점이 달라질 수 있다.

CSS 파일 불러오기

DOM 트리는 HTML 코드를 한 줄 한 줄 읽으면서 순차적으로 구성할 수 있지만, CSSOM 트리는 CSS 코드를 모두 해석해야 구성할 수 있다. 따라서 CSSOM 트리를 가능한 빠르게 구성할 수 있도록 HTML 문서 최상단에 배치하는 것이 좋다.

JavaScript 파일 불러오기

JavaScript는 DOM 트리와 CSSOM 트리를 동적으로 변경할 수 있다. HTML 코드 파싱 중에 <script> 요소를 만나는 순간 해당 스크립트가 실행되며, <script> 요소 이전까지 생성된 DOM까지만 접근할 수 있다. <script> 요소를 HTML 코드 중간에 넣는다면, 해당 요소 이후에 생성될 DOM을 수정하는 코드가 있는 경우에는 화면이 의도한 대로 표시되지 않게 된다. 따라서, JavaScript 파일은 DOM 트리 생성이 완료되는 시점인 HTML 문서 최하단에 배치하는 것이 좋다.

브라우저 이미지 최적화하기

페이지의 대부분의 용량은 HTML/CSS/JS와 같은 코드 데이터가 아닌 이미지 파일과 같은 미디어 파일이 차지한다. 그래서 이미지의 용량을 줄이거나 요청의 수를 줄이는 것을 우선적으로 고려할 시, 사용자 경험을 빠르게 개선할 수 있다.

이미지 스프라이트

이미지 스프라이트 기법은 여러 개의 이미지를 모아 하나의 스프라이트 이미지로 만들고 CSS의 background-position 속성을 사용해 이미지의 일정 부분만 클래스 등으로 구분하여 사용하는 방법이다. 하나의 이미지를 배경 이미지로 사용하되, 표시하고 싶은 부분에 맞춰 width, height, background-position 속성을 주어 아이콘을 만든다. 해당 기법을 이용하면 한번의 이미지 요청으로 대부분의 개별 이미지를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네트워크 로딩 시간을 줄일 수 있다.

아이콘 폰트 사용하기

아이콘 사용이 많을 때에는, 모든 아이콘을 이미지로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아이콘 폰트를 사용하여 용량을 줄일 수 있다. 대표적인 아이콘 글꼴 서비스로는 Font Awesome이 있다. Font Awesome의 사용 방법에는 두 가지가 있다.

CDN으로 사용하기
Font Awesome에 가입하면 키트를 발급해주는데, 이 키트를 HTML 파일에서 <head> 요소에 넣어주기만 하면 CDN으로 Font Awesome을 사용할 준비가 완료된다. Font Awesome 사이트에서 사용하고 싶은 아이콘을 찾아서 사용할 환경에 맞는 코드를 복사하고 붙여넣기만 하면 사용할 수 있다.

Font Awesome 모듈 설치하기
Font Awesome을 다른 라이브러리처럼 설치해서 사용하는 방법도 있다. React 환경에서 사용할 경우에는 다음과 같은 패키지들을 설치하면 된다.

npm i --save @fortawesome/fontawesome-svg-core

// 아이콘 패키지 설치 (해당 코드는 무료 아이콘이다.)
npm i --save @fortawesome/free-solid-svg-icons
npm i --save @fortawesome/free-regular-svg-icons
npm i --save @fortawesome/free-brands-svg-icons

// Font Awesome React 구성 요소 설치
npm i --save @fortawesome/react-fontawesome@latest

설치 후에는 Font Awesome 사이트에서 사용하고 싶은 아이콘의 정보를 확인한 후에, 알맞게 불러와서 사용하면 된다.

WebP 또는 AVIF 이미지 포맷 사용하기

이미지 최적화를 위해 전통적으로 사용하는 JPEG 또는 PNG 형식이 아닌 새롭게 등장한 이미지 포맷인 WebP 또는 AVIF를 사용하여 용량을 더욱 감소시킬 수 있다.

하지만 WebP와 AVIF 모두 비교적 최근에 등장한 이미지 포맷이기 때문에 JPEG 포맷처럼 모든 브라우저에서 호환되지 않는다는 단점이 있다.

HTML의 <picture> 태그를 이용하면 각 브라우저의 호환에 맞도록 분기를 대체할 수 있다.

<picture>: img 요소의 다중 이미지 리소스(multiple image resources)를 위한 컨테이너를 정의할 때 사용한다.

아래와 같이 HTML 태그를 작성할 시, 만약 접속한 브라우저에서 <source>태그 내의 srcset에 정의한 WebP 포맷을 지원하지 않는다면 해당 <source> 태그는 무시된다. 이와 같은 속성을 이용하여 각 브라우저에 따라 이미지 포맷을 최적화할 수 있다.

<picture>
  <source srcset="logo.webp" type="image/webp">
  <img src="logo.png" alt="logo">
</picture>

캐시 사용하기

캐시는 다운로드 받은 데이터나 값을 미리 복사해 놓는 임시 장소를 뜻하며, 데이터에 접근하는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경우나 값을 다시 계산하는 시간을 절약하고 싶은 경우에 사용한다. 캐시를 사용하면 리소스를 매번 다운로드받을 필요 없이 캐시에서 꺼내와 재사용하면 되기 때문에 네트워크 리소스는 물론 로딩 시간을 줄일 수 있다.

프론트엔드단에서 캐시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HTTP 요청을 보낼 때 조건부 요청 헤더를 작성하여 캐시를 재사용해도 되는지 확인해주면 된다.

  • If-Modified-Since : 캐시된 리소스의 Last-Modified 값 이후에 서버 리소스가 수정되었는지 확인하고, 수정되지 않았다면 캐시된 리소스를 사용한다.
  • If-None-Match : 캐시된 리소스의 ETag 값과 현재 서버 리소스의 ETag 값이 같은지 확인하고, 같으면 캐시된 리소스를 사용한다.

보통 두 종류의 헤더를 동시에 사용한다. 둘 중 하나만 사용했다가 매칭되는 응답 헤더가 없는 경우에는 재사용할 수 있는 경우에도 리소스를 다시 받아와야 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

CDN 사용하기

CDN은 콘텐츠를 좀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설계되었다. 네트워크 지연은 유저와 호스팅 서버간의 물리적 거리의 한계가 존재하기 때문에 발생할 수 밖에 없다. CDN은 이를 해결하고자 세계 곳곳에 분포한 분산된 서버에 콘텐츠를 저장한다.

Tree Shaking

트리쉐이킹은 나무를 흔들어 잔가지를 털어내듯 불필요한 코드를 제거하는 것을 의미한다. 웹 개발을 할 때, 애플리케이션의 규모가 커지면서 코드의 양이 방대해지고, 다양한 라이브러리를 가져다 사용하게 되면 불필요한 코드를 그대로 가져가는 경우가 생각보다 많이 생긴다. 이런 불필요한 코드들을 찾아내어 제거하면 웹 사이트 성능 최적화에 큰 도움이 된다.

Tree Shaking이 필요한 이유

JavaScript 파일의 크기

요즘은 과거 HTML 위주의 단순한 웹 페이지와는 비교도 안 될 정도로 규모 있고 화려한 인터랙션을 자랑하는 웹 애플리케이션들이 많다. 웹 사이트에서 인터랙션이 많아졌다는 것은 그만큼 JavaScript의 비중이 높아졌다는 뜻이다.

실제로 http archive의 자료를 보면, 2011년도에 비해 웹 애플리케이션의 JavaScript 파일 크기의 중윗값이 데스크톱에서는 478.6% 증가했고, 모바일에서는 무려 796.6%나 증가했다.

JavaScript 파일의 크기만 커진 것이 아니다. JavaScript 파일을 요청하는 HTTP 요청 수 또한 데스크탑에서 155.6%, 모바일에서 425.0% 증가했다.

JavaScript 파일 크기의 증가, 요청 횟수의 증가는 그만큼 파일이 오고 가는 동안 화면 표시가 늦어진다는 것을 뜻하고, 네트워크 속도가 느린 환경에서는 더 큰 병목현상을 유발한다. 따라서 트리쉐이킹을 통해 파일 크기를 가능한 줄이는 것이 최적화에 도움이 된다.

JavaScript 파일의 실행 시간

JavaScript 파일이 실행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과정을 거치게 된다.

  1. javascript 파일 다운로드
  2. 필요한 경우 파일 압축 해제
  3. DOM 트리 생성
  4. 컴파일
  5. 실행

이처럼 코드 실행까지 거쳐야 하는 과정이 많기 때문에 JavaScript는 다른 리소스에 비해서 실행까지 상대적으로 많은 시간을 소모하게 된다.

JavaScript 파일의 실행은 CPU에 크게 영향을 받는데, 그렇다 보니 사양이 천차만별인 모바일 환경에서 그 영향이 더욱 두드러진다.

이러한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적절한 트리쉐이킹이 필요하다.

JavaScript 트리쉐이킹

웹팩 4버전 이상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ES6 모듈을 대상으로는 기본적인 트리쉐이킹을 제공한다. Create React App을 통해 만든 React 애플리케이션도 웹팩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트리쉐이킹이 가능하다.

필요한 모듈만 import 하기

import 구문을 사용해서 라이브러리를 불러와서 사용할 때, 라이브러리 전체를 불러오는 것이 아니라 필요한 모듈만 불러오면 번들링 과정에서 사용하는 부분의 코드만 포함시키기 때문에 트리쉐이킹이 가능해진다.

import { useState, useEffect } from 'react'

위와 같이 사용한다.

Babelrc 파일 설정하기

Babel은 자바스크립트 문법이 구형 브라우저에서도 호환이 가능하도록 ES5 문법으로 변환하는 라이브러리다. 이 때 ES5문법은 import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commonJS 문법의 require로 변경시키는데, 이 과정은 트리쉐이킹에 큰 걸림돌이 된다. require는 export 되는 모든 모듈을 불러오기 때문이다. 1번에서 작성한 것처럼 필요한 모듈만 불러오기 위한 코드를 작성해도 소용이 없어지는 것이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 Barbelrc 파일에 다음과 같은 코드를 작성해주면 ES5로 변환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
  “presets”: [ 
    [
      “@babel/preset-env”,
      {
	    "modules": false
      }
    ]
 ]
}

반대로, modules 값을 true로 설정하면 항상 ES5 문법으로 변환하므로 주의해서 작성해야한다.

sideEffects 설정하기

웹팩은 사이드 이펙트를 일으킬 수 있는 코드의 경우, 사용하지 않는 코드라도 트리쉐이킹 대상에서 제외시킨다.

package.json 파일에서 sideEffects를 설정하여 사이드 이펙트가 생기지 않을 것이므로 코드를 제외시켜도 됨을 웹팩에게 알려줄 수 있다.

{
  "name": "tree-shaking",
  "version": "1.0.0",
  "sideEffects": false
  // 특정 파일을 대상으로 설정 할때
  "sideEffects": ["./src/components/NoSideEffect.js"]
}

ES6 문법을 사용하는 모듈 사용하기

보통 3번까지 작성하면 트리쉐이킹이 잘 작동한다. 그런데 트리쉐이킹이 적용되지 않는 라이브러리가 있다면, 해당 라이브러리가 어떤 문법을 사용하고 있는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모듈에 따라서 ES5로 작성된 모듈이 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ES5 문법을 사용하는 모듈을 통째로 사용하는 상황이라면 상관없지만, 일부만 사용하는 경우라면 해당 모듈을 대체할 수 있으면서 ES6를 지원하는 다른 모듈을 사용하는 것이 트리쉐이킹에 유리하다.

Lighthouse

Lighthouse는 다양한 지표를 이용하여 웹페이지의 성능 검사를 해줄 뿐만 아니라 그에 대한 개선책도 제공해준다.

Lighthouse는 구글에서 개발한 오픈소스로서 웹 페이지의 품질을 개선할 수 있는 자동화 툴이다. Lighthouse는 성능, 접근성, PWA, SEO 등을 검사하며 이를 이용해 사용자는 어떤 웹페이지든 품질 검사를 할 수 있다.

Lighthouse는 Chrome DevTools부터 CLI, 노드 모듈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사용할 수 있다. 검사할 페이지의 url을 Lighthouse에 전달하면 Lighthouse는 해당 페이지에 대한 여러 검사를 실행한다.

그 후, 검사 결과에 따른 리포트를 생성하고 개발자는 해당 리포트를 통해 점수가 낮은 지표에 대해 개선을 꾀할 수 있다.

Lighthouse 시작하기

Lighthouse를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은 다양하다. 개발환경에 가장 친숙한 방법을 골라 Lighthouse를 실행할 수 있다.

Chrome 개발자 도구에서 실행하기

  1. 크롬에서 검사하고 싶은 페이지의 url을 입력한다.
  2. 개발자 도구를 연다.
  3. lighthouse 탭을 클릭한다.
  4. Generate report를 클릭한다. Categories에서 특정한 지표만 선택하여 검사할 수도 있다.
  5. 대략 30-60초간 검사가 실행된다. 그 후 리포트가 해당 페이지의 개발자 도구내에 생성된다.

Node CLI에서 실행하기

  1. Lighthouse를 설치한다. 이때-g 옵션을 사용하여 Lighthouse를 전역 모듈로 설치하는 것이 좋다.
    npm install -g lighthouse

  2. 다음의 명령어로 검사를 실행할 수 있다.
    lighthouse <url>

Lighthouse 분석 결과 항목

Performance

Performance 항목에서는 웹 성능을 측정한다. 화면에 콘텐츠가 표시되는데 시간이 얼마나 걸리는지, 표시된 후 사용자와 상호작용하기 까진 얼마나 걸리는지, 화면에 불안정한 요소는 없는지 등을 확인한다.

Accessibility

Accessibility 항목에서는 웹 페이지가 웹 접근성을 잘 갖추고 있는지 확인한다. 대체 텍스트를 잘 작성했는지, 배경색과 콘텐츠 색상의 대비가 충분한지, 적절한 WAI-ARIA 속성을 사용했는지 등을 확인한다.

Best Practices

Best Practices 항목에서는 웹 페이지가 웹 표준 모범 사례를 잘 따르고 있는지 확인한다. HTTPS 프로토콜을 사용하는지, 사용자가 확인할 확률은 높지 않지만 콘솔 창에 오류가 표시 되지는 않는지 등을 확인한다.

SEO

SEO 항목에서는 웹 페이지가 검색 엔진 최적화가 잘 되어있는지 확인한다. 애플리케이션의 robots.txt가 유효한지, <meta> 요소는 잘 작성되어 있는지, 텍스트 크기가 읽기에 무리가 없는지 등을 확인한다.

PWA (Progressive Web App)

PWA 항목에서는 해당 웹 사이트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서도 잘 작동하는지 확인한다. 앱 아이콘을 제공하는지, 스플래시 화면이 있는지, 화면 크기에 맞게 콘텐츠를 적절하게 배치했는지 등을 점수가 아닌 체크리스트로 확인한다.

Lighthouse의 Performance 측정 메트릭

First Contentful Paint

First Contentful Paint, 줄여서 FCP는 성능(Performance) 지표를 추적하는 메트릭이다.

FCP는 사용자가 페이지에 접속했을 때 브라우저가 DOM 컨텐츠의 첫 번째 부분을 렌더링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측정한다. 즉 사용자가 감지하는 페이지의 로딩속도를 측정할 수 있다. 우수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려면 FCP가 1.8초 이하여야 한다.

페이지의 이미지와 <canvas> 요소, SVG 등 모두 DOM 콘텐츠로 구분되며 <iframe> 요소의 경우 이에 포함되지 않는다.

FCP처럼 일부 콘텐츠의 첫 번째 렌더링 시점을 측정하는 것이 아닌 주요 콘텐츠 로딩이 완료된 시점을 측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면 LCP 지표로 확인할 수 있다.

Largest Contentful Paint

LCP는 뷰포트를 차지하는 가장 큰 콘텐츠의 렌더 시간을 측정한다. 이를 이용해 주요 콘텐츠가 유저에게 보이는 시간까지를 가늠할 수 있다.

다음의 표를 기준으로 LCP 점수를 해석할 수 있다.

LCP time(in seconds)Color-coding
0-2.5Green (fast)
2.5-4Orange (moderate)
Over 4Red (slow)

Speed Index

Speed Index는 성능 지표를 추적하는 메트릭다. Speed Index는 페이지를 로드하는 동안 얼마나 빨리 컨텐츠가 시각적으로 표시되는 지를 측정한다.

Lighthouse는 먼저 브라우저의 페이지 로딩과정을 각 프레임마다 캡쳐한다. 그리고 프레임 간 화면에 보이는 요소들을 계산한다. 그 후 Speedline Node.js module을 이용하여 Speed Index 점수를 그래프의 형태로 나타낸다.

점수에 따라 다음의 기준으로 성능을 분류한다.

Speed Index(in seconds)Color-coding
0–3.4Green (fast)
3.4–5.8Orange (moderate)
Over 5.8Red (slow)

Time to interactive

TTI는 페이지가 로드되는 시점부터 사용자와의 상호작용이 가능한 시점까지의 시간을 측정한다.

TTI는 페이지가 완전히 상호 작용 가능하기까지의 시간을 측정한다. 그 기준은 다음과 같다.

  • 페이지에 FCP로 측정된 컨텐츠가 표시되어야 합니다.
  • 이벤트 핸들러가 가장 잘 보이는 페이지의 엘리먼트에 등록됩니다.
  • 페이지가 0.05초안에 사용자의 상호작용에 응답합니다.

TTI 점수는 아카이브된 HTTP 데이터를 기반으로 백분위 단위로 점수를 측정한다. 다음의 표를 기준으로 점수를 해석할 수 있다.

TTI metric(in seconds)Color-coding
0–3.8Green (fast)
3.9–7.3Orange (moderate)
Over 7.3Red (slow)

Total Blocking Time

대부분의 사용자는 0.05초가 넘는 작업에는 응답이 올때까지 계속 키보드를 두드리거나 마우스를 클릭하기 때문에 페이지가 느리다고 인식힌다. 이를 개선하기 위한 지표가 TBT다.

TBT는 페이지가 유저와 상호작용하기까지의 막혀있는 시간을 측정한다. Lighthouse에서는 FCP와 TTI 사이에 긴 시간이 걸리는 작업들을 모두 기록하여 TBT를 측정한다.

Cumulative Layout Shift

CLS는 사용자에게 컨텐츠가 화면에서 얼마나 많이 움직이는지(불안정한 지)를 수치화한 지표다. 이 지표를 통해 화면에서 이리저리 움직이는 요소(불안정한 요소)가 있는 지를 측정할 수 있다.

개선 방향 잡기

Lighthouse는 성능을 측정할 뿐 아니라 무엇이 시간을 많이 소모하는지, 어떻게 개선하여 최적화를 할 수 있을지 해결책도 제시해준다. Opportunities 항목을 확인하면 각 메트릭별 문제를 확인할 수 있다.

각 항목을 열어보면 해당 문제에 대한 상세 설명과 함께 어떤 코드, 어떤 화면에서 문제 상황을 발견했는지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최적화의 방향을 잡기 좋다.

Lighthouse는 웹 성능 최적화 뿐만 아니라 웹 접근성, 웹 표준, SEO 관련 항목도 확인하고 해결책을 제시해준다.

마치며.

지금까지 웹을 만들면서 최적화에 대한 생각을 안해본것은 아니다. 다만 어떻게 해야되는지 몰랐던것 같다. 오늘 블로깅한 내용에는 최적화의 방법과 최적화를 도와주는 툴까지 정리해 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앞으로는 멋진 최적화를 통해 더 멋진 웹을 만들어 봐야겠다. 그때까지 화이팅!!

profile
아기코린이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