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사!

seeh_h·2021년 9월 11일
6

퇴사!🎉🎉

지난주 금요일 근무를 마지막으로 약 1년 8개월 정도 근무했던 회사에서 퇴사하게 되었다.
업무 정리 및 인수인계 때문에 마지막 한달은 정신없이 바빴지만, 이제 자유의 몸이다! 와!

이번주부터는 드디어 조금 여유가 생겼다. 뭐라도 남겨놓고 싶은 마음에 글을 시작하기는 했는데 막상 시작하니 어떤 내용을 적어야할지 잘 모르겠다.

지금까지의 일과 앞으로의 계획, 이를테면 '어떻게 지내야 이 백수 생활을 잘 즐길 수 있을까?!'와 같은 내용들을 마구마구 늘어놓는 느낌으로 쭉- 적어보려고 한다.😄 😄

⚠️ 주의 : 높은 확률로 굉장히 산만한 글일 수 있습니다.

입사

우선 입사 즈음부터 해서 이야기를 시작해보자. 작년 2월에 다니던 학교를 졸업 후 바로 지금의 회사에 취업하게 되었다.

사실 처음부터 지금 회사에 입사를 희망했던 것은 아니었다. 지금 돌아보면 당시 커리어에 대한 생각은 꽤나 막연했다. 어느 정도로 막연했냐면 가고싶은 회사에 대해 깊게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 돌이켜보면 '난 정말 말하는 감자였던걸까?'와 같은 생각이 종종 든다.

다행히도 개발에는 꽤나 흥미가 있었어서 동기들과 전공 관련 프로젝트를 및 알고리즘 스터디를 진행하고, 팀을 이뤄 해커톤을 나가는 등 다양한 개발 활동들을 했다.

문제는 정작 졸업 후에 어떠한 일을 할지는 크게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는 것이다. '좋은 회사에 가야지'라는 단순한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사실 좋은 회사에 대한 기준조차 명확하지 않았는데, '큰 회사가 좋은 회사이지 않을까?'하고 생각 했던것 같다. (솔직히 무슨 생각을 하고 살았는지 잘 모르겠다.)

어쨌든 그렇게 시간은 흘러 마지막 학기가 되었다. 졸업반인 나를 환영해 줬던 건 매일 같이 쏟아져 나오는 기업 공채 소식이었다. 그때의 나는 자소서도 한 줄 써보지 않았던 터라 진행했던 프로젝트들을 정리하고 일정에 맞춰 자소서를 쓰기도 바빴다.

그렇게 매일 자소설닷컴을 기웃거리며 이름을 알 법 한 큰 회사들 위주로 준비했다. 운이 좋게도 몇개의 회사에 합격 할 수 있었고 그 중 마음에 드는 곳을 정해 입사했다.

고민🤔

입사 후 처음 1년 정도는 팀에 적응하고 업무를 배우느라 정신없이 흘러갔던 것 같다.

내가 배정받았던 팀은 꽤 규모가 있는 편이었고, 팀의 주요 업무는 그룹사 내 클라우드 환경을 관리하는 클라우드 엔지니어의 역할이었다.

운이 좋게도 나는 팀 내에서 꽤나 다양한 업무를 담당할 수 있었다. 팀 업무인 클라우드 엔지니어의 롤도 진행 하였지만 주로 개발 task에 투입되어 개발 업무를 담당했다.

사실 처음에는 이런 넓은 업무 도메인이 꽤나 부담이었다. 클라우드를 잘 몰랐던 것은 둘째치고(사실 이건 알고 오는 신입이 거의 없었다), 개발에 있어서도 주로 프론트단 개발을 했지만 가끔 백엔드 개발에도 참여해야 했다.

항상 모르는 것 투성이었지만 얼른 1인분을 하고싶은 마음에 시간을 투자하며 더 많이 노력했다. 그렇게 1년이 지나니 어느정도 업무에 적응할 수 있었다.

그런데 그 즈음부터 이런 생각을 했던 것 같다. '앞으로 내가 이곳에서 얼만큼 성장할 수 있을까? 5년 뒤에 나는 어떤 기술력을 갖출 수 있을까?'

다양한 업무를 접하며 조금 더 큰 시야를 가질 수 있는 점은 분명 큰 장점이었다. 하지만 주니어로서 전문성 있는 시니어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성장 방향이 더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지금까지 내가 해왔던 일과, 앞으로 해야할 일들을 생각해 봤을때 지금의 업무 환경에서는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성장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긴 고민 끝에 결국 퇴사를 결정하게 되었다!

준비

퇴사를 결심하고 앞으로의 커리어 패스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다양한 업무를 진행하며 더 흥미를 갖고 진행 했던 부분은 개발 업무들이었다.

경험했던 프론트엔드와 백엔드 둘 다 각각의 매력이 있었지만 유저와 보다 더 가까이에서 상호작용 할 수 있는 프론트엔드가 나에겐 조금 더 매력적이었다. 그렇게 프론트엔드 개발자로 앞으로의 커리어패스를 결정했다.

그 이후부터 퇴근 후 HTML, CSS, Javascript부터 React, Typescript, webpack, babel등 프론트엔드 기초 전반에 대해 다시 공부했다. 또 부족하다고 생각했던 프로젝트 경험을 채울 수 있도록 팀을 이뤄 사이드 프로젝트도 병행했다.

그렇게 6개월정도 지난 8월 중순즈음 Hola21도를 거의 동시에 완성하여 배포하게 되었다. 어느정도 준비가 되었다는 생각도 들었고 더 배우고 싶은 것도 많아진 시점에서 더 이상 미룰 이유가 없다고 생각했다.

안녕!

그래서 바로 퇴사했다!

마지막 날 사원증과 노트북을 반납하고 나오는데 기분이 좀 이상했다.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났고 나름 즐거웠던 기억도 많은 회사인데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니 조금 아쉬웠다.

사실 앞으로가 조금 두렵기도 하다. '나 잘한 걸까? 앞으로 잘 할 수 있을까?'라는 의문이 종종 나를 덮친다.

시도때도 없이 불쑥 머리속을 찾아오는 이 의문들을 확신으로 바꿔 나가는 것이 앞으로 내가 해야할 일이겠지만, 이직을 준비하며 꽤 오래 쉬지 못한 것 같아서 남은 9월은 조금 쉬어가려고 한다.

그래서 당분간은 키보드에서 손을 좀 내려놓을 예정이다. 그동안 못했던 취미생활도 좀 하고 보고싶었던 사람들도 만나며 시간을 보내야지!

적다보니 조금 길어졌는데 이제야 좀 실감이 나는 것 같다.
와! 나 진짜 퇴사했다! 백수다! 야호! 🎉🎉🎉

profile
주니어 개발자 성장기😎

2개의 댓글

comment-user-thumbnail
2021년 10월 11일

고생많으셨습니다!!
앞으로 잘 되시길 바랄게요!!💪

1개의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