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 Slicing

wansook0316·2022년 3월 31일
0

Xcode Project

목록 보기
10/23
post-thumbnail

앱 배포에 있어 꼭 알아야 하는 App Thining중 App Slicing에 대해 알아본다. 해당글은 WWDC 2015를 기준으로 한다.

App Distribution Today

이전의 App 배포 방법은 다음과 같은 방식으로 수행되었다. 가물가물하다면 이 글을 다시보자.

  1. Xcode로 개발
  2. test후 app store 제출
  3. 개발자 certificate로 signing한다. 애플은 이를 보고 검증된 개발자인지 아닌지 여부를 검증한다.
  4. 애플이 앱을 검사하고 승인한다.
  5. 앱스토어는 app store certificate로 re-signing하여 사용자들이 app을 다운로드할 수 있게 한다.

What's in an App?

그럼 앱 안에는 무엇이 있을까? 컴파일된 실행코드와 Resource들이 들어가 있겠다.

Executable Code

상대적 크기에 따라서 비대한 영역이 다를 수 있다.

실행가능한 코드, 그러니까 바이너리는 32비트, 64비트 CPU인지 고려해야 한다. 그뿐만이 아니고, 어떤 아키텍쳐를 가지고 있는지 역시 고려해야 한다. 이부분이 궁금하다면 Architecture Configuration을 보고오자. 간단하게 말하면 armv7, armv6s, arm64는 iphone에 들어가는 arm계열 cpu 아키텍쳐 종류이다. 이 모든 것에 대응하도록 해야 애플 생태계에 있는 모든 하드웨어에서 동작하도록 앱을 만들 수 있다.

Resources

Resources에서 고려해야 하는 것들은 무엇이 있을까? 먼저 이미지가 있다면 디바이스들의 scale이 다르기 때문에, 이에 맞는 1x, 2x, 3x 이미지를 사용해야 한다.

iPad와 같이 성격이 다른 디바이스까지 대응해야 한다면 문제는 더 복잡해진다.

게임이나 다른 3D 그래픽 기반 앱을 사용하는 경우, 1x 2x는 중요하지 않다.

OpenGL ES나 Metal의 강점을 적극 이용하려면, 각 asset에 대해 그에 대한 다른 질감(textures)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그리고 그를 기반으로 메모리와 그래픽 capability에 따라 낮은/높은 품질을 차별화 한다면 모든 디바이스에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그리고 또한 오디오도 가지고 있을 수 있겠다. bit rates 측면에서 변화를 줄 수 있다.

이외에 다른 데이터들도 있을 수 있다.

App Slicing

문제는 이거다. 앱 하나에 이렇게 다양하게 모든 것을 고려해서 배치를 해두었는데, 실제로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사용할 때 이 모든게 필요하지는 않다. 각각의 앱에서 필요한 것만 쏙 뽑아 담을 수는 없을까?

그게 바로 App Slicing이다. iPad Mini를 위한 앱 번들을 만든다고 생각해보자. 아키텍쳐를 선택하고, 작으니까 작은 이미지를 선택하고, 성능도 좋지 못하니 그에 맞는 OpenGL과 오디오를 선택하자. 나머지 데이터는 항상들어가야 하니까 추가해주고.

iPhone 6+여도 마찬가지다. 성능이 좋으니까 좋은 녀석들이 많이 들어간다.

이것이!! 위 그림의 정체였던 것! App Record는 Fat binary를 의미한다. 아주 뚱뚱한 친구들! 이걸 App Store에서 받아서, 실제 device에 전달할 때는 이를 각 device에 맞는 녀석들로 추린다음에 앱 번들을 만들어서 ipa 형태로 뿌려준다.

마무리

App Thinning의 시작 App Slicing을 알아보았다. 여기서 더 줄일 수 있는 방법이 있는데, 그건 다음글, On Demand Resources에서 알아보자.

Reference

profile
목표와 계획, 그리고 실천의 힘을 믿습니다.

0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