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Demand Resources

wansook0316·2022년 3월 31일
0

Xcode Project

목록 보기
11/22
post-thumbnail

앱 배포에 있어 꼭 알아야 하는 App Thining중 On-Demand Resource에 대해 알아본다. 해당글은 WWDC 2015를 기준으로 한다.

Do Better

이전 글에서 App Slicing을 하면서 앱 크기를 많이 줄일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하지만 여전히 개선할 점이 있다.

  • 항상 필요한 것
    • 실행 코드
    • 기본 인터페이스 (처음 화면 들어왔을 떄 보이는 녀석들)
  • 나중에 필요한 것
    • 총 20레벨 까지 게임이 있는데, 굳이 20단계에서 보여질 Resource를 로드할 필요 없음
    • Keynote와 같은 앱을 만든다고 할 때, 문서 template 썸네일만 보여주면 됨. 실제 데이터까지 모두 들고 있을 필요 없음
  • 거의 필요없는 컨텐츠
    • 이미 안내가 끝난 Tool Tip 혹은 Tutorial

On-Demand Resources

위의 상황에서 필요한 것은, 당장 보여질 것은 가지고 있되, 필요할 때 누군가가 얍! 하고 던져주는 것이다. 즉 동적으로 리소스 관리를 하는 것. 이런 것을 On-Demand Resources(ODR)이라고 한다.

ODR은 Appstore에 IPA와 별도로 저장되고, 필요할 때마다 더 많은 컨텐츠를 가져올 수 있다. 받은 데이터는 기기 내부의 App Bundle나 iCloud에 저장되지 않고 "메모리"에 저장된다.

정확하게 말하면 System이 관리하는 메모리에 저장되고, 이 메모리는 다양한 App에서 발생하는 ODR를 캐시하는 역할을 한다.

앱의 기본 구조가 이런식으로 잡혀있다고 생각해보자.

말했듯, 각 계층의 ranking 다르다고 생각해보자. Shared는 항상 가지고 있어야 하는 것, level은 숫자에 따라 필요한 시점이 다르다. 위 사진은 Xcode에서 개발자가 개발한 후 AppStore에서 App Slicing후 하나의 ipa라고 가정해보자.

ODR이 적용되고 나면 전체가 ipa화 되는 것이 아니고, 왼쪽의 영역만 ipa화 되어 기기에 가지고 있다. 오른쪽 영역을 AppStore가 가지고 있다. Code영역은 모두 Shared되어 기기가 들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실제 기기에서 가지고 있는 데이터는 요만큼 뿐이다. 이 상황에서 level1의 데이터를 요청하면!

요러코롬 받아오게 된다. 아까 이 데이터를 받는 객체가 시스템에서 관리한다고 했는데 여기서 level 4를 받으면 어떻게 될까?

메모리의 크기가 정해져있기 때문에, 삭제된다. 이 때 캐시정책은 LRU 정책을 사용한다고 한다.

만약 사용자가 해당 앱을 오래동안 사용하지 않았고, 다른 앱이 ODR을 요청한다면 시스템은 메모리를 비우고, 다시 사용자가 앱을 사용할 경우 로드하는 방식으로 동작한다.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On-Demand Resources는...

  • Asset Pack은 Xcode에 의해서 만들어짐
  • 실행가능하지 않은 Asset을 포함할 수 있음
  • App Store가 호스팅함
  • 필요할 때 다운로드함
  • 적절한 시점에 되찾음
  • 디바이스에 맞게 최적화됨

장점으로는 다음과 같은게 있다고 한다.

  • 스토리지가 적은 디바이스 대응 가능
  • 초기 다운로드 시간 감소
  • OTA 크기 제한안에 있기 더 쉽다. (애플 100mb인가 Cellular제한 있음)
  • 덜 타협하고 많은 디바이스 지원 가능 (기기 스펙에 따라 용량 걱정할 필요가 줄어듦)
  • 이전에 맞추지 못했던 기능을 넣을 수 있음 (용량 제한 적어짐)

마무리

App Slicing에 이어 On-Demand Resources까지 알아보았다. 그림으로 보니 괜찮은 듯 싶다. 다음에는 BitCode까지 알아보자.

Reference

profile
목표와 계획, 그리고 실천의 힘을 믿습니다.

0개의 댓글